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9일 “한국당이 탄핵 책임론으로 공천 물갈이를 한다고 한다”며 “지금 한국당 지도부와 국회의원 중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 단 한 명이라도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년 총선도 탄핵 프레임 속에서 허우적대려 하는가”이라며 “탄핵 프레임에서 벗어나는 길만이 한국의 보수 우파가 살 길”이라고 적었다. 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 위원장을 맡고있는 신상진 의원이 “대통령 탄핵 사태와 그 뿌리가 되는 2016년 20대 총선 공천에서 후유증이 많았기 때문에 현역 의원들은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가 없다”고 말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홍 전 대표는 “탄핵 전후 한국의 보수 우파들은 영혼 없이 떠돌아다니는 좀비가 돼버린 느낌”이라며 “피아 구분도 못 하고, 옳고 그름도 구분 못 하고 각자 살기 위해 몸 사리고, 잘못된 여론에도 맞서지 못하면서, 좌파에 동조하는 것이 살 길인 양 하루살이 정치만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소설가 이문열 선생을 방문했을 때도 서로 일치된 생각이었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좌파들보다 더 경계해야 할 대상은 우파들의 좀비 정치”라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탄핵에 책임있는 사람들이 서로 손가락질이나 하면서 좌파 연합을 이길 수 있겠나”며 “참 딱하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