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측위 "금강산 방문사업 등 추진"…지난달 北접촉 결과도 전달 관측
김연철, 6·15남측위 면담…남북 민간교류 협력 논의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7일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를 만나 남북 간 민간교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이창복 남측위 상임대표 의장 등 남측위 관계자 4명과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남측위는 이 자리에서 정부와 소통 하에 분야별 모임을 금강산에서 개최하는 등 남북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이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남측위도 면담 후 보도자료를 별도로 내고 "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재개가 남북관계 개선의 주요 과제라는 점과 함께 우선, 금강산 방문사업 등을 추진할 의사를 밝혔다"며 "통일부는 이에 대해 가능한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민간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해 민관정책협의체를 분야별로 운영해 민간단체와의 소통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통일부와 남측위 모두 이날 면담이 상견례 자리라고만 밝혔지만, 최근 남측위가 제3국에서 북측과 접촉을 한 만큼 당시 협의 내용을 김 장관에게 전달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남측위는 앞서 지난달 23일 중국 선양에서 북측과 접촉했으며, 당시 북측은 한국 정부가 근본적인 문제인 남북합의 이행보다 인도적 지원이나 남북협력사업에 더 초점을 맞춘다는 불만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협의는 23∼26일 연쇄적으로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북측의 갑작스러운 취소 통보와 번복 등으로 23일 하루만 협의가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