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천안함 유족, 김정은 사진보고 체해…청와대는 사죄하라"

자유한국당이 “청와대는 유족과 국민께 사죄하고 용서를 구하라”고 촉구했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7일 낸 논평에서 ”국민의 아픔을 이해하지 못하는 청와대는 제정신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난 4일 천안함, 연평해전의 유족들은 청와대로 불려가 씻을 수 없는 능욕을 당했다”며 “청와대가 현충일을 앞두고 국가 유공자 및 보훈가족을 초청한 오찬에서 유족들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넣어 책자를 배포했다”고 했다.

그는 “생때같은 아들을 하루아침에 잃은 유족들을 위로하는 행사에 원수의 사진을 보여준 것”이라며 “5·18 유족들을 불러놓고 전두환 前 대통령의 사진을 보여준 것과 마찬가지다. 대통령이 그렇게 말한 기본과 상식이 도대체 어디에 있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충격을 받은 유가족들은 급체하고 도저히 운전을 할 수 없어 대리를 불러 귀가했다고 한다”며 “유족들이 받았을 충격이 짐작조차 되지 않는다. 사람이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되는 못된 짓이다. 어떻게 이렇게 국민에게 잔인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국민을 편 가르고 가르더니, 이제는 사리 분별마저 안 되는 것이냐”며 “북한에 평화를 구걸해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천안함, 연평해전의 용사들의 희생과 유족의 아픔이 있었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타인의 고통에 대한 공감능력을 상실한 청와대는 유족은 물론 국민께 사죄하고 용서를 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