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이회창 반면교사 삼아야…대선서 총리 출신 대통령 안 나와"
"김혁철·김성혜 처형은 안돼…김성혜는 더 어려운 상황"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5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이회창 전 총리에 빗대며 "닮은 꼴"이라고 논평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昌'(창)의 길을 가는 황 대표는 대통령 흉내까지 내는 것을 보면 딱 닮은 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여야 대표) 5자회동 관련해 '5+1'(대통령-5당대표 회동 후 대통령-황 대표 일대일 회동)로 양보했으면 수용해야 한다"며 "마음대로 정치는 실패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 차기 대선에서 총리 출신 대통령이 나올지에 대해 "안 나온다"고 잘라 말했다.
박지원 "황교안, 이회창의 길 가…대통령 흉내까지 닮은 꼴"

박 의원은 황 대표와 이낙연 총리가 차기 대선 후보로 양강구도를 펴고 있지만 국내 역사 상 총리가 대통령이 된 적이 없다는 이야기가 같이 거론되는 점에 대해 "강력한 대통령 후보였던 이회창 (전) 후보도 (당선) 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러한 이야기를 하지만 총리는 늘 대통령에 가려서 2인자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개 개성 있는 정치 활동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런 평가를 받지만, 또 이 전 총리는 너무 개성이 강해 대통령을 뛰어넘었다"며 "자기가 대통령이었다.

지금 황 대표처럼"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이 전 총리가 실패를 했는데, 반면교사로 황교안 대표도 그 길을 가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의원은 처형설이 제기된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정치범 수용소에 보내졌다는 이야기가 나온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의 근황에 대해 "둘 다 처형된 것은 아닌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김혁철에 대해서는 '왔다갔다 한다'는 말을 들었는데 조금 이상이 있는 것 같은 소리 아니냐"라며 "'김성혜에 대해서는 더 어려운 것 같다'고 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