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기초지자체장 40여명과 간담회…'분권형 대북정책' 강조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5일 기초자치단체장들과 만나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중앙·지방정부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황명선 논산시장을 비롯한 기초자치단체장 40여명이 참석했으며, 통일부 교류협력국장 등이 배석했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정부 대북정책의 특징 중 하나로 '분권형 대북정책'을 강조하며 남북교류협력 분야 지방정부 차원의 각별한 관심과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통일부 내 전담 상담창구를 개설해 기초지자체의 교류협력 노력을 뒷받침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그는 기초지자체 단위에서 추진 가능한 다양한 사업이 있음에도 상당수가 그 시행 시기·규모·방식 등 제반 정보 부족에 따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북한의 호응, 협력이 필요한 부분도 있는데, 사업을 하고 싶어도 도대체 누구를 어떻게 만날 수 있는지 모르는 분들도 적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상담창구를 만들어서 당장 할 수 있는 것과 법·제도적으로 환경이 필요한 부분, 또 북한 창구가 어디가 되어야 하는지 하는 부분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게 필요해 보인다"며 통일부가 지자체의 '대북 소통 창구'가 될 수 있다고 피력했다.

김 장관은 이어 "우리(통일부) 내부적으로도 관련 규정·제도·절차를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겠다"면서 통일부 내 남북교류협력 분야 정책 및 지원 관련 '원스톱 서비스' 구축을 약속했다.

또 "지방정부의 역량 강화도 중요하다"면서 지자체 대상 정례 워크숍, 권역별 교육, 전문가 간담회 등을 통해 다양한 전문인력 양성의 기회를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연철 "기초지자체 지원 '남북교류협력 상담창구' 만들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