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4일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에 김창수 통일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무처장(55)을 임명했다. 지난달 23일 발탁된 서호 통일부 차관 후임이다.

김 신임 비서관은 광주 동신고, 고려대 철학과를 졸업한 후 경남대 북한대학원대 군사안보학 석사 학위를 받고 동국대 북한학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 행정관을 지내면서 북한과의 물밑 대화에 참여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는 정세현, 이종석 등 전 통일부 장관이 중심이 된 한반도평화포럼 기획운영위원장 등을 맡았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 시민단체에서 활동하기도 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