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남북 간 진척, 북미관계 진전 병행돼야…대화재개 최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4일 "남북 간에 본격적으로 평화와 공동번영의 과제를 진척시키기 위해서도 북미관계의 진전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현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북미 협상이 가능한 조속히 재개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협상 교착과 관련 "남북관계를 통해 북미대화의 재개 여건을 마련할 수 있도록 나름대로 방안을 강구하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핵 문제 해결과 평화정착의 과정에서 한반도 평화경제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포착하기 위해 상황을 주시하며 착실히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취임 후 첫 외신기자들과 간담회를 한 김 장관은 지난해 진행된 남북철도·도로연결 착공식을 언급하며 "남북관계가 다시 활발해지면, 가장 먼저, 가장 빠른 속도로 진전될 협력 분야"라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도 여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우선 정상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라는 방향성을 분명하게 유지하며, 남북공동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노력을 흔들림 없이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북한에서 발병이 공식 확인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해서는 "우리가 북한에 말라리아 예방약을 보냈을 때와 보내지 않았을 때, 접경지역의 말라리아 환자 수가 크게 차이난다"며 남북 간 방역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