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섀너핸 美국방대행 접견 관련 보도자료…"한미동맹 철통과 같아"
"외교적 협상 뒷받침 위한 연합준비태세·한미동맹 강화 논의"
美국방부 "'한국, 北 FFVD 때까지 유엔결의 이행' 지지에 감사"

미국 국방부는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한반도의 안보 환경 및 외교적 협상을 뒷받침하기 위한 연합 준비태세, 그리고 한미 동맹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데이브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한국시간 3일 이뤄진 문 대통령의 섀너핸 장관 대행 접견과 관련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전했다.

섀너핸 장관 대행은 북한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할 때까지의 한국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이행에 대한 지속적인 지지에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이스트번 대변인은 밝혔다.

문 대통령과 섀너핸 대행은 한미 동맹이 철통과 같으며, 동맹의 연합 방위가 역내 평화와 안보에 확실히 기여할 수 있도록 긴밀한 조율을 계속해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이스트번 대변인은 전했다.

앞서 청와대도 문 대통령과 섀너핸 대행이 비핵화 목표 달성에 의미 있는 진전이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가 유지되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