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카레오'서 유튜브 공동방송
'유시민 vs 홍준표' 잠룡의 설전…"반대 진영에 분노·증오 표출 없어졌으면 좋겠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유튜브에서 ‘맞짱 토론’을 벌였다. 여권과 야권의 대표 논객이자 ‘대선 잠룡’으로 꼽히는 두 사람은 그동안 유튜브 개별 방송을 진행해오다 처음으로 공동방송을 했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이날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언론인 출신인 변상욱 국민대 초빙교수 사회로 별도 원고 없이 열 가지 주제로 자유토론을 했다. 공동방송의 이름 ‘홍카레오’는 유 이사장의 유튜브 계정 이름인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홍 전 대표의 ‘TV홍카콜라’를 조합한 것이다.

세부 토론 주제는 유 이사장이 양극화, 뉴스메이크, 리더, 보수와 진보, 정치를 내놨고 홍 전 대표가 민생경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한반도 안보, 노동 개혁, 갈등과 분열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이사장은 토론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화하는 입장에서 재밌는 대화였다”며 “북핵, 남북관계, 안보 등에 대해 대화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앞서 유 이사장은 방송 녹화 전 기자들과 만나서는 “국회, 언론, 유튜브가 각자 따로 노는 것보다는 가끔씩 같이 놀아도 괜찮지 않나 하는 생각”이라며 “서로 공격하고 방어하는 것이 아니라 요즘 시민들이 관심 있는 문제에 대해 한 번 얘기해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 전 대표가 정치하시는 분이니까 스스로 말하기 어려운 점도 있을 것이니 말씀 좀 하시게 도와드리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녹화 후 “유 이사장과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며 “의견이 합치된 부분도 있고, 상치된 부분도 있었다. 평가는 시청자들이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유 이사장도 같은 생각이었는데, 대한민국에서 반대 진영에 분노와 증오만 표출하는 것이 조금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공동방송은 유 이사장이 먼저 홍 전 대표에게 제안해 이뤄졌다. 방송은 이날 오후 11시35분께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통해 동시에 공개됐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