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3일 유튜브 방송에서 만났다. 이들은 유튜브 공동방송을 통해 '토론'을 벌였다.

방송 녹화는 이날 오전 11시께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완성된 영상은 오후 10시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동시 공개된다. 이날 토론 사회는 언론인 출신 변상욱 국민대 초빙교수가 맡았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별도 원고 없이 10가지 주제로 자유 토론을 했다. 세부 토론 주제는 유 이사장이 양극화, 뉴스메이크, 리더, 보수와 진보, 정치를, 홍 전 대표가 민생경제, 패스트트랙, 한반도 안보, 노동 개혁, 갈등과 분열을 각각 키워드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이사장은 토론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화하는 입장에서 재밌는 대화였다"며 "북핵, 남북관계, 안보 등에 대해 대화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과 나란히 선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과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기 얘기를 했다. 의견이 합치된 부분도 있고 상치된 부분도 있었다. 평가는 시청자들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도 같은 생각이었는데, 대한민국에서 반대 진영과 분노와 증오만 표출하는 것이 조금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 이사장은 방송 녹화 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언론, 유튜브가 각자 따로 노는 것보다는 가끔씩 같이 놀아도 괜찮지 않나 하는 생각"이라며 "서로 공격하고 방어하는 것이 아니라 요즘 시민들이 관심 있는 문제에 대해 한번 얘기해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 전 대표가 정치하시는 분이니까 스스로 말하기 어려운 점도 있을 것"이라며 "말씀 좀 하시게 도와드리겠다"고 밝혔다.

'홍카레오'라는 공동 방송의 제목은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인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한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