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홍준표, 진보·보수 대표 논객
유시민 "편파 둘이 모이면
공정 방송 되지않겠냐" 제안
유시민의 알릴레오vsTV홍카콜라 동시 방송
홍준표, 유시민/사진='TV홍카콜라', '유시민의 알릴레오' 영상 캡처

홍준표, 유시민/사진='TV홍카콜라', '유시민의 알릴레오' 영상 캡처

유시민과 홍준표의 토론 배틀이 펼쳐진다.

3일 밤 10시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각자의 유튜브 채널 합동 방송 '홍카X레오'를 통해 토론 배틀을 진행한다. 이날 오전 녹화를 진행한 후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통해 동시 방영한다.

유시민은 진보, 홍준표는 보수를 대표하는 인물로 꼽힌다.

토론회는 유시민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앞서 유시민이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편파 둘을 모으면 공정 방송이 되지 않겠냐는 기대를 갖고 방송을 해보려 한다"고 홍준표의 'TV홍카콜라'에 러브콜을 보낸 것.

유시민 측은 "만나서 합의가 없더라도 서로 의견이 다른 사람이 만나 대화하는 것은 언제나 옳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홍준표도 "재밌는 공방전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한 번 해보자"고 응한 모습을 예고편으로 드러내면서 두 사람의 만남에 기대감이 고조됐다.

두 사람은 각종 사회 현안과 관련해 정해진 형식 없이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는다. 토론회 진행은 변상욱 YTN 앵커이자 국민대 초빙 교수가 맡는다. 대본 없이 자유로운 토론이 펼쳐질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낮술방송' 콘셉트도 논의 됐지만, 검토 끝에 하지 않기로 결정됐다.

한편 유시민과 홍준표는 정치권에서 가장 많은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81만, 'TV홍카콜라'는 28만 명의 구독자를 갖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