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하노이' 정세 의견교환…北미사일 성격 언급도 주목
文대통령, 내일 美 국방대행 접견…북핵 '외교해법' 당부할 듯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후 청와대에서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부 장관 대행을 접견한다.

문 대통령은 섀너핸 대행과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뒷받침해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과 섀너핸 대행이 지난달 초순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 및 미사일의 성격을 두고 어떤 대화를 나눌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발사체 일부를 단거리 미사일로 규정했지만, 섀너핸 대행은 한 발짝 더 나아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것은 북한의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는 의미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발사체 성격을 여전히 분석 중이라는 게 한국 정부 공식입장이다.

미국은 지난달 국방부 발로 북한의 발사체를 탄도미사일이라고 한 것을 시작으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섀너핸 대행이 잇따라 같은 언급을 했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일본 방문 당시 아베 신조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나의 사람들은 (안보리 결의) 위반이었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나는 다르게 본다"며 안보리 결의 위반이 아니라는 취지로 말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트위터에서도 "북한이 작은 무기 몇 개를 발사한 것이 나의 사람들과 다른 사람들의 신경을 거슬리게 했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을 비롯한 한국 정부와 일치된 시각을 보이지만 자신의 핵심 참모들이 다른 목소리를 내는 상황인 것이다.
文대통령, 내일 美 국방대행 접견…북핵 '외교해법' 당부할 듯

다만 섀너핸 대행은 북미 대화를 우선시하고 제재·압박을 병행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에는 변화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섀너핸 대행의 '안보리 결의 위반' 언급 직후 미 국무부는 "우리는 외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섀너핸 대행은 국방부 부장관을 하다 지난 1월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이 사실상 경질된 뒤 대행을 맡고 있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에 참석한 섀너핸 대행은 3일 서울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회담을 열어 북한 군사 동향 등 한반도 안보 상황을 공유하고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문제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