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 / 사진=AP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 / 사진=AP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사진)은 1일 "북한은 미국과 동맹국을 위협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언급했다.

섀너핸 대행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본회의1' 연설에서 "북한이 계속 위협으로 남아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그는 외교를 통한 '한반도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 가능한 비핵화(FFVD)'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같은 발언은 "이 지역(인도 태평양)에서 교란적인 행위를 한다면 우리가 원하는 것(미래)을 그릴 수 없다. 이 같은 도전은 우리가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