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총서 여권에 반박…"히스테리적 반응, 뼈 아프기 때문"
강효상 "文대통령 비판 유감…공포정치 굴하지 않겠다"

한미정상 통화내용 유출 논란의 중심에 선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29일 "공포정치와 압제에 굴하지 않고 끝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제1야당과 저를 향한 이번 집권세력의 공격은 의회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언론의 자유를 위축하는 매우 위험한 불장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은 "청와대의 겁박과 더불어민주당과 외교부의 고발에 이어 오늘(29일)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며 "매우 유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문제를 알고도 묵인한다면 이는 헌법에 의해 국정통제권을 부여받은 헌법기관으로서의 직무유기"라며 "저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국민이지 권력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근본적인 문제는 '바짓가랑이 외교'라기보다도 한미관계가 과거와 달리 균열 조짐이 보인다는 점"이라며 "이는 20일 발표된 미 의회 조사국 보고서에서도 드러난다.

북한 문제로 밀접하게 공조했던 한미 협력이 문재인-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일관성이 없어져 예측할 수 없게 됐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청와대는 미국의 외교적 수사만 발췌해 '한미동맹은 공고하다'고 주장해왔지만, 이는 실상과 상당한 거리가 있다"며 "저에 대한 정부 여당의 히스테리적 반응도 그 참상을 드러낸 사실이 뼈아팠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006년 노무현 정부 당시 한 외교관이 여당 의원에게 기밀을 유출해 내부 징계를 받은 사례, 현 정권 국방부, 통일부, 외교부 등이 기밀을 공개한 사례가 있다고 언급하며 "유리한 기밀만 입맛대로 골라 공개해왔던 자들이 반대로 자신들의 치부가 드러나니 노발대발하는 것이다.

후안무치할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일본 언론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일 중인 2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문 대통령과의 통화내용을 이야기했다며 "청와대는 저와 같은 내용을 공개한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기밀 유출과 기밀 누설로 항의할 것이냐"고 물었다.

강 의원은 "지금 대한민국에서 정책 참사가 이어지는 것은 문재인 정권이 야당 견제를 거부하고 독대 드라이브만 몰두하기 때문"이라며 "공직사회를 겁박하고 불편한 야당 의원의 입을 막으려는 정부·여당의 탄압에 앞으로도 당당하고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