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한국외식업중앙회 방문해 정책 간담회
제갈창균 외식업중앙회장 "내년 총선 비례대표 달라"…이해찬, 즉답 대신 웃음만
이해찬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추진…한국당 설득해 입법"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8일 서울 중구 한국외식업중앙회를 방문해 정책간담회를 열고 외식업계의 애로 및 건의를 청취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지난해 민주당 연석회의가 첫 번째 과제로 불공정 카드수수료 논의를 진행할 때 여러분의 정책 제안이 많은 도움이 됐다"며 "또 지난해 11월 선량한 자영업자 보호를 위한 식품위생법 개정안이 통과될 때 중앙회의 지원이 큰 힘이 됐다"며 감사 인사를 했다.

이 대표는 "외식업 등 소상공인과 자영업의 어려움은 해결이 난제들이지만 당정은 카드수수료 인하, 상가임대차보호법 개정, 일자리 안정자금, 근로장려금 지원 등 민생안정을 위해서 계속 노력하고 있다"며 "올해는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을 추진하고 있는데, 자유한국당을 설득해 국회가 열리는 대로 책임지고 입법하겠다"고 강조했다.

윤관석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도 "저희 당은 야당 때부터 일관되게 외식업계를 비롯한 영세 자영업자의 부담을 최대한 덜어주기 위한 정책을 진행했다"며 "카드수수료 인하 등 여러 성과를 나름 냈고 제로페이를 통해서 자영업자의 소득에 조금이라도 도움될 수 있는 것을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외식업 규모는 190조원에 달하며 대한민국 GDP(국내총생산)의 10%를 넘는 거대 산업이지만, 규모에 비해 사업 환경은 아주 열악한 상태"라며 "간담회서 나오는 얘기를 성과로 만들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장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사람이 존중받고 강자보다 약자가 대접받는 정책 기조와 사회적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예컨대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 상가임대차보호법 개정, 각종 세제 혜택, 제로페이 제도 시행 등 자영업자를 위한 각종 제도 개선 전격적으로 많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제갈 회장은 그간 민주당을 지지해온 한국외식업중앙회 몫으로 내년 총선에서 비례대표를 배정해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제갈 회장은 "2016년도 비례대표를 우리 단체가 신청했고 새벽까지 운동해서 (비례대표 순번에서) 12등을 했는데 결과 발표는 28등으로 조정했더라"며 "정말 기만을 당하고 정치 세계가 눈속임을 하고 배반하는가 하는 감정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를 앞세워서 필요할 땐 부르고 그렇지 않을 땐 나 몰라라 하는 것은 아니지 않으냐"며 "지난번 대통령 선거 때도 20만명 진성 당원을 만들어서 국회에서 기자회견도 하고 5대 일간지에 1억원을 들여서 지지 성명을 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 당에 결코 버림받을 수가 없다.

내년 4월 15일 비례대표를 꼭 주셔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옆에서 이를 듣고 있던 이 대표는 아무런 답을 않은 채 어색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