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남 관문공항 검증단
총리실에 정책판정委 설치 요구
오거돈 부산시장(왼쪽)이 27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김해신공항 계획안 타당성 검증 보고서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거돈 부산시장(왼쪽)이 27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김해신공항 계획안 타당성 검증 보고서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울경(부산·울산·경남) 동남권 광역자치단체 등이 공동으로 만든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은 27일 “김해신공항은 관문공항 역할을 수행할 수 없다”며 김해신공항에 대한 반대 의사를 거듭 밝혔다. 검증단은 총리실 산하에 ‘동남권 관문공항 정책 판정위원회’를 설치하고 중앙정부와 부울경이 공동으로 최종 입지 선정에 참여할 것을 건의하기로 했다. 김해신공항 계획을 백지화시키고 부울경 지역에서 주장해온 ‘가덕도 신공항’을 추진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검증단은 이날 김해신공항 계획 검토 보고서를 공개하고 공항 안정성 미확보, 소음, 안전, 환경훼손, 관련법 및 기준 위반, 경제성 등의 이유를 들어 김해신공항 반대 의견을 밝혔다. 검증단은 김해신공항 입지 선정 단계에 대해 “획기적인 대안이 아닌, 법규에 위반되고 객관성 없는 조사 결과에 따라 선정된 것”이라며 “입지 선정 당위성이 상실됐다”고 지적했다.

검증단은 총리실 산하에 판정위를 설치해 신공항 개발 방향을 제시하면 주무 부처와 부울경이 공동으로 참여해 최종 입지를 선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검증단 단장을 맡은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제 중앙정부가 화답해야 한다”며 “정치적인 논리나 정책의 이해관계를 넘어 공정성과 객관성이 담보된 백년대계의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에 적극 나설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지사도 이날 보고회에 참석해 “언제 될지도 모르는 김해공항이 아닌, 부울경의 미래를 열 새로운 관문공항의 새 방향을 설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