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100년…봉준호, 칸 대상 품다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 영화제 수상
文대통령 "봉준호 자랑스러워"
"영화 '기생충' 빨리 보고싶다"
"한국영화 100년 맞아 큰 선물"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사진=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에 "매우 영예로운 일로 한류 문화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글을 올려 "우리 영화를 아끼는 국민들과 함께 수상을 마음껏 기뻐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 편의 영화가 만들어지기까지 감독·배우·스텝·각본·제작 모두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지 잘 알고 있다"며 "국민을 대표해 깊이 감사드리며 무엇보다 열두살 시절부터 꾼 꿈을 차곡차곡 쌓아 세계적인 감독으로 우뚝 선 봉준호라는 이름이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이어 "봉준호 감독님의 영화는 우리의 일상에서 출발해 그 일상의 역동성과 소중함을 보여준다"며 "아무렇지도 않아 보이는 삶에서 찾아낸 얘기들이 참 대단하다. 이번 영화 '기생충'도 너무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다"고 말했다.
황금종려상 수상한 영화 '기생충' (사진=연합뉴스)

황금종려상 수상한 영화 '기생충'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올해는 한국영화 100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오늘 새벽 우리에게 전해진 종려나무 잎사귀는 그동안 우리 영화를 키워온 모든 영화인과 수준 높은 관객으로 영화를 사랑해온 우리 국민들에게 의미 있는 선물이 됐다"고 평가했다.

봉 감독은 25일(현지시간) 저녁 제72회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황금종려상은 전 세계 예술영화 축제로 최대 규모,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이 영화제 최고상이다. 한국영화의 황금종려상 수상은 ‘기생충’이 사상 처음이다.

봉 감독은 칸에서 진행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기생충'은 광대가 나오지 않는 코미디, 악당이 나오지 않는 비극이다"라고 말했다.

전체적으로 블랙코미디의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이야기가 전개될수록 스릴러, 호러 등 다양한 장르적 장치를 아우른다. 역동적인 장르적 변주 안에 부자와 빈자, 계급 격차의 비극적 현실을 날카롭게 통찰해 한국뿐 아니라 세계가 통하는 현실 비판의 드라마로 완성되었다는 평을 얻었다. 30일 국내 개봉.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