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없이 복귀하라는 주장은 후안무치"

자유한국당은 26일 "문재인 정권이 지금이라도 정권 연장이 아닌 국민을 위한 정치를 생각하고, 국회 정상화를 진심으로 바란다면 결자해지의 정신으로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국정 운영의 1차 책임은 청와대와 여당에 있으며, 이를 국민이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이 정권은 잊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깜깜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문재인표 선거법으로 표심을 왜곡해 좌파 독재의 장기집권이나 획책하는 것이 현 정권"이라며 "불법과 반칙도 모자라 빠루와 망치 등 폭력까지 동원한 더불어민주당이 이제 와서 조건 없이 복귀하라는 후안무치한 주장을 펴는 것은 앞으로도 국회를 청와대의 부속기관으로 만들고 모든 법안을 정권 뜻대로 하자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 목소리에는 귀를 닫고 청와대 출장소로 전락해버린 여당이 한국당의 민생투쟁을 폄훼하고 진정성을 부정하는 것은 국민의 마지막 호소마저 외면하는 것"이라며 "야당 대표에게 대선용 투쟁이라고 호도하는 자체가 머릿속에 국민의 삶은 없고 선거만 있는 현 정권의 민낯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민생투쟁 대장정에서 국민을 섣부른 좌파 이론의 실험 대상으로 삼아 실정을 반복하는 정권 탓에 민생이 무너지면서 이어진 눈물의 호소를 확인했다"며 "한국당은 무능한 아마추어 정권이 초래한 외교안보 위기로 나라의 앞날을 걱정하는 국민에게 자유 대한민국 수호를 다짐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與, 결자해지…패스트트랙 철회하고 국민에 사과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