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럼프 대통령, 방일 중 트윗 "북한이 쏜 작은무기 염려 안해"
- 트럼프 대통령 "북한의 바이든 비난, 아마 나에게 신호를 보낸 것"
방일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는데 이것이 일부 사람들을 불안하게 만들지 모르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올렸다.

방일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는데 이것이 일부 사람들을 불안하게 만들지 모르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염려하지 않는다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미·일 정상회담 차 일본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 30분께 트위터에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는데 이것이 일부 사람들을 불안하게 만들지 모르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김 위원장)가 조 바이든을 IQ가 낮은 멍청이라고 했을 때 나는 웃었다"며 "이것은 아마 나에게 신호를 보낸 것이 아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1일 논평을 내고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바이든 전 부통령이 북한의 최고 존엄을 모독했다고 맹비난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18일(미국 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한 첫 공식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독재자와 폭군으로 지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