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견차 있었지만 동맹 우선"
盧 초상화 들고 추모식 찾은 부시 "노무현, 국익 위해 목소리 낸 지도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 모든 일을 마다하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통해 “우리 사이에 의견 차이는 있었으나 그런 차이가 한·미 동맹의 중요성, 공동의 가치에 우선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와 노 전 대통령은 기념비적인 새로운 자유무역협정을 협상·체결했다”며 “양국은 서로를 의지하는 동시에 자유무역협정으로 크게 도움을 받았다”고 평하기도 했다.

이번 추도식 참석은 부시 전 대통령 측이 부시 가문과 인연이 깊은 국내 방산기업인 풍산그룹 류진 회장을 통해 방한 의사를 타진하면서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사진)를 권양숙 여사에게 선물했다. 그는 “인권에 헌신하면서 친절하고 따뜻한,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 있게 내는 강력한 지도자의 모습을 그렸다”고 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 앞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했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에 사의를 밝힌 뒤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한·미 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며 “부시 대통령께서도 계속해서 지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대부분의 정상은 마음속의 말을 솔직하게 하지 못할 때가 많지만 노 전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자기 생각을 말했다”며 “나와 노 전 대통령이 편하게 한 대화가 양국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털어놨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