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조 이틀씩은 돼야…개성공단 설명회 참석 방미 전 방북 필요"
개성공단 기업들 "6월10일 전 방북희망…기간이나 규모 늘려야"

정부의 승인에 따라 방북 채비를 하고 있는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21일 일괄 방북이 아닌 3개 조(組) 정도의 순차 방북과 더불어이틀 이상 방북 일정 또는 방북 규모 확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내 개성공단 재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방미가 6월 10일부터 예정돼 있는만큼 방북 시기로는 그 이전을 희망한다는 입장도 정부에 전달하기로 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협회 사무실에서 방북 준비를 위한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간담회를 열고 현재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정확한 (설비 상태) 파악을 위해 이틀씩 정도는 볼 수 있도록 통일부에 요청하고 있다"며 "3개 조 정도로 나누고 날짜를 달리 해서 방북을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협회는 이틀 이상 기간이 보장이 안 될 경우 대안으로 193명으로 신청해 정부가 승인한 방북 규모도 늘려달라고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다.

협회 관계자는 "큰 업체는 2명씩, 작은 업체는 1명씩 방북을 신청했지만 실질적인 점검을 위해서는 큰 업체의 경우 3명 이상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북 시기는 6월 10~15일로 추진 중인 방미 일정보다 빨라야 한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정부도 미국 방문 건을 알고 있기 때문에 일정을 정할 때 참고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개성공단에 생산시설을 두고 있는 이들 기업인은 지난 2016년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정부가 그해 2월 10일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조치를 발표하자 곧바로 공단에서 철수했다.

아울러 협회는 다음 달 10~15일 미국을 방문해 미국 하원에서 열리는 개성공단 설명회에 참석하는 등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여론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정 회장은 "협회 비대위가 행사를 추진했고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태 소위의 공식 초청을 받아 설명회를 열게 됐다"며 "협회 측에서 4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도 동참을 요청해서 함께 참석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한때 검토하던 유엔 방문은 하지 않는 대신, 워싱턴DC와 로스앤젤레스 등지에서 현지 언론 인터뷰 및 공단 관계자들과의 면담, 교포기업인 간담회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3대 회장을 지냈던 김학권 재영솔루텍 대표는 "12년간 개성공단이 실질적으로 남북의 가교 역할을 했지만, 미국인들은 이런 실상을 잘 모른다"며 "지금까지 개성에서의 기업활동과 북한의 변화 등을 상세히 알려주고 공단의 가치를 충분히 이해시켜주기 위한 일정"이라고 말했다.

정기섭 회장은 "남북 경협은 입주기업을 위해서가 아니라 한계에 처한 국내 경제에 돌파구를 마련하고 불씨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