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데릭 왕세자 "DMZ 방문해 한반도 정세 배워갈 것"
文대통령, 덴마크 왕세자 접견…"양국 국민 마음 이어지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덴마크의 프레데릭 왕세자와 메리 왕세자비를 접견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양국 수교 60주년과 '상호 문화의 해'를 기념하기 위해 경제·문화사절단을 이끌고 방한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이번 방한이 양국관계를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양국 국민들의 마음이 더 가깝게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양국은 올해를 '상호 문화의 해'로 지정하고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해오고 있으며, '상호 문화의 해' 덴마크 후견인은 메리 왕세자비가, 한국 후견인은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이 맡았다.

문 대통령은 "특히 메리 왕세자비께서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작년 10월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덴마크를 방문했을 때 왕세자님과 짧은 인사만 나눠 아쉬웠는데, 7개월 만에 재회해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 덴마크 왕실과 국민들께서 보내주신 환대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마그리테 여왕님께도 각별한 안부 인사를 전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文대통령, 덴마크 왕세자 접견…"양국 국민 마음 이어지길"

이에 대해 프레데릭 왕세자는 "환대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번 방문은 양자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데 큰 목적을 두고 있다"고 화답했다.

프레데릭 왕세자는 "앞서 제가 방한했을 때에는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으로 왔는데, 이번에는 대규모 비즈니스 사절단과 공식 방문을 했다"며 "사절단에는 헬스케어, 식음료품, 라이프스타일, 디자인, 지속가능성 분야에서 덴마크를 대표하는 기업 45개 이상이 동행했다"고 전했다.

프레데릭 왕세자는 "작년 문 대통령이 덴마크를 방문했는데, P4G 창립국으로 덴마크와 한국이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만남이 매년 이뤄져 P4G가 더 성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가 당면한 도전과제에 대해서도 논의하기를 희망한다"며 "우리 내외는 DMZ를 직접 방문해 한반도 정세에 대해 배울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접견에는 덴마크 측에서는 메레트 리세어 교육부 장관, 토마스 리만 주한덴마크 대사, 요나스 비링 리스베르 외교부 정무차관보, 크리스티안 셔나우 왕실 의전관, 크리스틴 피 한센 왕세자비 전속비서 등이 함께 했다.

한국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등이 배석했다.

프레데릭 왕세자 내외는 20일부터 사흘간 한국을 공식 방문 중이며, 이후 이낙연 국무총리 면담, 비무장지대(DMZ) 방문, 덴마크 기업인 면담 및 오찬, 문화 행사 참관 등을 소화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