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사진=연합뉴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올해 들어 고용 상황이 작년보다 개선되고 있다며 희망적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9일 브리핑에서 "각종 통계를 종합하면 고용 상황이 작년보다 개선되고 있고 어렵기는 하지만 희망적"이라며 "그 배경에는 정책 성과도 있으며 추경안이 통과되면 고용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은 "작년 취업자 증가 수는 약 9만7000명이었는데 올해 들어 취업자 증가 수는 2월 26만여명, 3월 25만여명, 4월 17만여명"이라며 "작년과 비교하면 획기적 변화"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국내 주요 기관들이 올해 예측한 취업자 증가 수는 10만∼15만명이었는데 지금 수치는 그 예측도 뛰어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수석은 "고용률 면에서도 2018년 하반기 -0.3∼-0.1%였는데 올해 들어 2월 이후 -0.1%와 1% 사이에 걸쳐있다"며 "고용률 면에서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취업자 수 증가는 신산업·신기술 분야와 사회서비스 분야가 쌍두마차로 끌어가고 있다"며 "정보통신 분야를 합해 10만명 이상 취업자 증가 수를 보여주고 있는데, 정부의 4차 산업혁명 정책 결과라고 본다"고 말했다.

또 "신설법인 수와 벤처투자도 역대 최대를 기록하고 있다"며 "보건·복지 분야 취업자 수도 작년 하반기 후 평균 15만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작년 제조업 취업자 증가 수 감소를 주도한 자동차·조선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 시황 변화와 함께 정부 정책지원이 한몫했다고 본다"며 "음식·숙박업 취업 증가수도 계속 마이너스였다가 올해 들어 플러스로 전환됐다"고 언급했다.

다만 정 수석은 "여전히 자영업·제조업 취업자 감소가 전체 고용 환경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향후 정책 핵심 방향은 이런 점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공공분야 일자리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사회서비스 일자리 등 민간이 해결할 수 없는 부분이니 정부가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민간 일자리 창출이 더 강력히 추진돼야 할 것 같다"며 "제조업 활력을 강화하기 위한 제조업 르네상스 정책을 강력히 추진하고 스마트공장 중심으로 제조업 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수석은 "작년 말 소상공·자영업자와 함께 소상공·자영업 성장 혁신 정책을 만든 바 있다"며 "이 정책이 하루빨리 성과가 나오도록 관리해야 한다. 정책을 함께 만든 소상공·자영업자와 매달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자리는 그 자체로 민생이며 경제 기반"이라며 "국민이 체감하도록 모든 가능한 정책 수단 동원에 노력하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