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18 민주영령 추모
여야, 5·18 민주영령 추모 '한목소리'(사진=5·18 민주묘지, 연합뉴스)

여야, 5·18 민주영령 추모 '한목소리'(사진=5·18 민주묘지, 연합뉴스)

여야는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민주 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해 기여하겠다는 데 뜻을 모았다.

다만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5·18 진상규명과 전두환 씨에 대한 단죄를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인정한 문민정부를 계승하고 있다는 데 방점을 찍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5월 광주의 정신은 민주당의 뿌리이자 심장"이라며 "광주 시민들과 민주 영령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낸 자유, 인권, 평등, 평화는 이제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기본 가치"라고 밝혔다. 이어 "광주의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며 "전두환 군부독재 정권이 저지른 악랄하고 잔혹한 참상이 수많은 양심세력의 노력으로 하나둘씩 밝혀지고 있는데, 전두환 씨는 '5·18과 무관하다'며 광주 영령들을 여전히 욕보이고 있어 더더욱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5월 광주의 정신을 이어받아 당시의 진실을 밝히고, 이 땅의 민주주의를 더욱 굳건히 지켜가겠다"며 "행동하는 양심, 깨어있는 시민과 함께 민주주의와 인권이 꽃피는 대한민국, 더불어 잘사는 정의로운 복지국가, 화해와 번영의 한반도 평화시대를 만들어갈 것을 다시금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5·18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고개 숙여 빈다"며 "5·18 관련 징계 절차도 조속한 시일 내에 당내 의견을 수렴해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우리가 역사를 부정하고 5·18 정신을 폄훼한다는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한국당은 그날에 있었던 평범한 시민들의 슬픔에 대해 가슴 깊이 공감하고 진심으로 헤아리고자 애써왔다. 5·18 특별법을 제정해 이날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한국당의 전신인 문민정부가 한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5·18은 대한민국의 통합과 화합의 계기가 돼야 한다. 더는 갈등과 반목을 부추기는 소재로 활용돼서는 안 된다"며 "오늘 한국당 지도부가 기념식을 찾은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민주 영령의 숭고한 희생과 거룩한 민주주의 정신을 가슴 깊이 되새긴다"며 "민주주의의 과정이자 목표이며 동시에 지향점이 되어준 1980년의 광주"라고 밝했다.

이어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폄훼하려는 세력이 존재한다는 것은 우리 시대의 부끄러움이다. 5·18이 아직 끝나지 않은 이유"라며 "5·18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폄훼 세력의 단죄를 위한 일에 가장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