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 때와 달리 주먹 쥐고 팔 흔들며 노래 따라 불러
5·18 단체·일부 시민 "물러가라" 격렬항의…의자·물병 던지기도
黃 "한국당 대표로서 안고 가야 할 일…마음 열릴 때까지 광주 찾겠다"
격렬 항의속 5·18 참석한 황교안,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광주 5·18 추모단체와 시민단체 회원 등의 거센 항의 속에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월 광주'를 상징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황 대표는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과 나란히 기립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그는 행진곡이 연주되는 내내 주먹을 쥔 오른손을 어깨 아래에서 위아래로 흔들며 입을 조금씩 벌리고 노래를 따라 불렀다.

지난 2016년 국무총리 자격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는 홀로 노래를 부르지 않고 꼿꼿이 서 있었던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그는 지난 5월 1일 노동절 기념행사에 참석했을 때는 곡에 맞춰 작은 팔 동작만 하면서 입술만 조금씩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었다.

황 대표는 기념식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격렬 항의속 5·18 참석한 황교안,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앞서 황 대표는 이날 기념식이 시작되기 30분 전에 식장 입구인 '민주의 문'에 도착했지만 일부 시민과 5·18 추모단체 회원 수백명의 격렬한 육탄 항의에 마주했다.

'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 없이 황 대표가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을 반대해온 이들은 "황교안은 물러가라"는 등의 구호와 함께 버스에서 내린 황 대표를 에워쌌다.

경찰 등 경호 인력이 인간 띠를 만들어 황 대표를 기념식장 안쪽으로 이동시키면서 현장에서는 밀고 당기는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격렬 항의속 5·18 참석한 황교안,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이 과정에서 황 대표를 향해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는 고성과 함께 플라스틱 의자가 날아드는 장면도 목격됐다.

황 대표는 의자에 맞지는 않았지만, 인파에 이리저리 휩쓸리면서 몸의 중심을 잃은 듯 다소 휘청하기도 했다.

이에 불과 100여m 거리의 기념식장 보안검색대까지 도착하는 데는 20분이 넘게 걸렸다.


이날 행사가 끝난 뒤 황 대표가 분향·헌화를 위해 추모탑으로 이동할 때도 시민단체 회원들은 그를 에워싸고 격렬히 항의했다.

이들은 "사과해", "물러가라", "자폭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고 물병을 던지기도 했다.

황 대표는 입을 다문 채 굳은 표정으로 인파에 갇혀 있다가 결국 분향도 못 한 채 경호팀의 도움으로 추모관을 통해 간신히 빠져나갔다.

황 대표 차량의 통행로 확보를 위해 묘지 후문 펜스가 일부 철거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지난 3일에도 광주를 찾았다가 물세례를 맞은 바 있다.
격렬 항의속 5·18 참석한 황교안,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황 대표는 약 1시간 후 입장문을 내고 "저의 방문을 거부하고 항의하신 분들의 심정도 충분히 헤아리고 이해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 대표로서 당연히 안고 가야 할 일이라 생각하며, 그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이 새길 것"이라고 말했다.

또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진정성을 갖고 광주를 찾고 광주시민들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격렬 항의속 5·18 참석한 황교안,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