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대북 식량지원 원칙은 확정…구체적 방안 조만간 밝힐 것"
대북 식량지원에 정의용 "안보와 관계 없이 인도적 측면서 검토"(사진=연합뉴스)

대북 식량지원에 정의용 "안보와 관계 없이 인도적 측면서 검토"(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상황에도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7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대북 식량 지원이 어려워진 게 아니냐'는 질문에 "식량 문제는 안보 사항과 관계없이 인도적 측면에서, 특히 같은 동포로서 검토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정부는 대북 식량 지원 원칙을 이미 확정했고, 이를 어떻게 추진하느냐 하는 구체적인 방안에 관해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며 "조만간 정부의 대북 식량 지원의 구체적 계획을 국민께 밝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한미군이 최근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고 결론 내렸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그 보도는 주한미군사령부의 공식입장이 아니다"라며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의 재원에 대한 한미 양국 정부의 지금까지 공식 입장은 양국 정부가 긴밀히 분석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아직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