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5차 장외집회 "경제·민생·안보 폭망" 주장
나경원 "이 정부는 좌파정부…신독재 길 걷고 있어"
황교안 "국민 피 흘리는 소리 전할 것…대통령, 일대일 만나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면 민생대장정을 통해 들은 국민의 아픔, 쓰라림, 피 흘리는 소리, 그 고통의 이야기를 전하려 한다"면서 "일대일로 만나달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점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5차 장외집회에서 "지금 대통령이 정말 대화할 의지가 있으면 왜 안 만나고 있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우리 국민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한마디 말을 안 하더니 북한 식량문제 해결을 위해 5당 대표 회담을 하자고 한다"며 "도탄에 빠진 국민 경제를 얘기해야지 지금 북한에 식량을 줄 궁리를 할 때이냐"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런 2중대, 3중대와 '와' 하고 모여 몇 마디 하다 마는 의미 없는 회담을 해도 되겠느냐"며 "제가 그래서 5당 회담이 아니라 일대일 회담을 하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 대통령이 일자리를 챙기겠다며 청와대에 일자리 현황판을 만들어놨지만 이를 갖고 설명하는 것을 들어보지 못했다"며 "일자리가 폭망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정부의 좌파독재가 막바지에 다다랐다"며 "죽기를 각오하고 이 정부의 경제 폭망, 민생 폭망, 안보 폭망을 막아내겠다"고 했다.
황교안 "국민 피 흘리는 소리 전할 것…대통령, 일대일 만나자"

황 대표에 앞서 집회 연단에 오른 나경원 원내대표도 문재인 정권을 겨냥해 "좌파를 좌파라고 하는 데 화를 낸다.

소득주도성장, 현금 살포성 복지정책, 공무원 증원 이 모든 게 좌파정부의 증거"라고 말했다.

그는 "신독재라는 개념이 있다.

위기의 카리스마로 정권을 잡은 다음 적만 찾아다니다가 사법부·언론·검찰을 장악한 다음 선거법을 고치는 것"이라며 "이 정부의 길이 신독재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