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지도부 교체' 충돌

오신환, 孫 면전서 "용단 내려라"
孫대표 "어려움 뚫고 나가겠다"
<사면초가 > 바른미래당의 반손(反孫)파인 하태경 수석최고위원(왼쪽)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운데)에게 자리 배정이 잘못됐다며 항의하고 있다. 통상 당대표 오른쪽은 수석최고위원 자리다. 친손계로 분류되는 주승용 최고위원이 앉으려 하자 하 최고위원은 “절차를 지켜야 한다”며 자리를 옮길 것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사면초가 > 바른미래당의 반손(反孫)파인 하태경 수석최고위원(왼쪽)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운데)에게 자리 배정이 잘못됐다며 항의하고 있다. 통상 당대표 오른쪽은 수석최고위원 자리다. 친손계로 분류되는 주승용 최고위원이 앉으려 하자 하 최고위원은 “절차를 지켜야 한다”며 자리를 옮길 것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손학규 당대표를 향해 “당 전체가 불행 사태로 빨려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용단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지도부 퇴진을 손 대표 앞에서 요구한 것이다. 손 대표가 “사퇴는 없다. 죽음의 길로 들어섰다”고 맞받으면서 지도부 교체를 둘러싼 당내 갈등이 폭발했다.

17일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선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의 공세가 이어졌다. 이날 손 대표 바로 왼쪽 자리에 앉은 오 원내대표는 “당대표가 같은 당 동지들을 수구보수로 매도하고, 원내대표 경선으로 확인된 의원들의 총의를 패권주의라고 비난한 것이 매우 실망스럽다”며 “누가 도대체 수구보수고 패권주의인가”라고 되물었다. 손 대표가 전날 기자회견에서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하지 않겠다. 당이 수구보수 세력 손에 넘어가도록 두지 않겠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손 대표 앞에서 항의한 것이다. 공개적으로 당한 일격에 손 대표 얼굴이 삽시간에 굳어졌다.

손 대표 바로 오른쪽 자리에 앉은 하태경 최고위원도 “올드보이·수구세력의 당내 청산이 급선무”라며 손 대표 퇴진 주장에 가세했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사실상 손 대표 탄핵 의결”이라고도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회의 테이블 끝에 앉아있던 손 대표의 측근 임재훈 의원을 향해 “(최고위원이 아닌데) 왜 오셨냐. 불쑥 들어오면 안 된다. 나가 달라”고 요구하며 기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권은희 최고위원은 손 대표를 향해 고성을 질렀다. 권 최고위원은 손 대표의 ‘계파 패권주의’ 발언에 대해 “그럼 오 원내대표를 선택한 계파는 무슨 계파냐”며 “(이언주 의원의) ‘지질하다’ 발언보다 더 큰 해당(害黨)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회의 초반 손 대표는 미소를 짓고 있었지만 사퇴 요구가 이어지자 이내 표정이 어두워졌다. 손학규계인 문병호 최고위원이 “우격다짐으로 대표를 망신 주거나 몰아내기로 가서는 안 된다”며 방어에 나섰지만 바른정당계의 사퇴 공세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손 대표가 지난 1일 지명한 주승용 최고위원은 공세가 계속되자 회의 도중에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손 대표는 “사퇴는 없다”며 ‘버티기’에 들어갔다. 손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이 새롭게 나아가고자 하는 진통”이라며 “어려움을 뚫고 나가겠다”고 했다. 손 대표 측은 공석인 정책위원회 의장과 사무총장, 수석대변인 자리를 친손계 인물로 채워 사퇴 요구를 정면돌파하겠다는 계획이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