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서기석·조용호 전 헌법재판관에 서훈…"노고 덕에 헌재 위상 높아져"
文대통령 "헌법재판소, 국민들에게 마지막 보루로 여겨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서기석·조용호 전 헌법재판관에게 청조근정훈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두 사람에게 훈장을 수여한 데 이어 각자 배우자에게도 꽃바구니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서훈 수여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한 뒤 별도로 환담했다.

문 대통령은 퇴임한 두 재판관에게 "여러분의 노고 덕분에 우리 사회가 발전함은 물론 헌법재판소의 위상도 높아졌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헌법재판소는 국민들에게 마지막 보루로 여겨진다"며 "헌법은 최고규범이면서 동시에 생활규범으로 국민들에게 가까이 다가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재판관을 하시느라 개인과 가족의 행복은 뒤로 미뤄놓았을 텐데 이제는 가족과 함께 소소한 행복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역대 헌재소장과 재판관들은 임기를 마치면 대통령으로부터 훈장을 받았다.

조 전 재판관과 서 전 재판관은 지난달 18일 퇴임했다.

이날 서훈 수여식에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등이 함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