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댄 것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듣기 선정적인 단어를 국민들이 원하는 것일지를 처음부터 다시 생각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17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김현아 의원이 한센병 환자와 가족에겐 사과했지만 문 대통령에게는 사과하지 않은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막말이 나오던 현장을 생각해보면 상대방이 험한 말을 던졌을 때 더 험한 말을 하면서 증폭돼왔던 것 같다"며 "그래서 한센병 발언에 대해 청와대의 입장을 밝히기는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따로 공식 입장을 내지는 않겠다는 의미다.

앞서 김현아 의원은 전날 YTN 방송에 출연해 "상처가 났는데도 고통을 느끼지 못한 채 방치해 상처가 더 커지는 병이 한센병"이라며 "만약 문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들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이를 지칭해 의학용어를 쓸 수 있다고 본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김현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부적절한 비유로 고통받고 계신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방송 인터뷰 중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