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의원 "한센병 부적절…사과"
‘한센병 발언’ 김현아, “큰 아픔 남겼다”
방송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 한센병에 비유
 '한센병' 막말 파문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기자회견을 하며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센병' 막말 파문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기자회견을 하며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전날 방송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댄 것과 관련, "부적절한 비유로 고통받고 계신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송 인터뷰 중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현실 속에서 존재하는 여러분의 고통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제 잘못과 미숙함의 결과임을 인정한다"며 "그것이 제 진심이 아니었다고 말씀드리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잘 안다"고 말했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그러면서 "구구절절 해명하지 못하는 것은 행여나 (한센병 환자들에게) 더 큰 상처가 되지 않을까 해서"라며 "남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고 진실되게 하면서 그 빚을 갚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16일 김 의원은 YTN '더뉴스'에 출연해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방치해서 그것이 더 커지는 것"이라며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시면 그런 의학적 용어를 들 수 있다"라고 발언했다.
YTN 뉴스 화면

YTN 뉴스 화면

김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앞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광주를 다시 방문하겠다는 황교안 대표를 비판하며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말한 것을 빗대 "의학적 용어가 나왔으니 한마디 더 하겠다"며 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했다.

다음은 김현아 의원의 사과문 전문.

방송 인터뷰 중에 부적절한 비유로 고통 받고 계신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습니다.

저의 진심은 그것이 아니었다고 말씀드린다는 것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잘 압니다.
이건 전적으로 역사뿐 아니라 현실 속에도 존재하는 여러분의 고통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저의 잘못과 미숙함의 결과임을 인정합니다.

구구절절 해명하지 못함은 행여나 더 큰 상처가 되지 않을까 해서입니다. 저에게 주어진 남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고 진실히 해 나감으로써 그 빚을 갚는 방법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