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전날 방송 인터뷰서 文대통령을 한센병에 빗대 논란
민주 "한센병 환자에만 사과하나…국민·대통령에게도 사죄하라"
김현아 "한센병 비유, 환자·가족에 사과"…與 "반쪽 사과"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17일 전날 방송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댄 것과 관련, "부적절한 비유로 고통받고 계신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김 의원이 사과 대상을 한센병 환자로 한정한 '반쪽 사과'를 했다면서 여전히 반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송 인터뷰 중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현실 속에서 존재하는 여러분의 고통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제 잘못과 미숙함의 결과임을 인정한다"며 "그것이 제 진심이 아니었다고 말씀드리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잘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구절절 해명하지 못하는 것은 행여나 (한센병 환자들에게) 더 큰 상처가 되지 않을까 해서"라며 "남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고 진실되게 하면서 그 빚을 갚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인의 언어가 맥락으로 전달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전날 오후 YTN 방송 '더뉴스-더정치'에 출연해 "상처가 났는데도 고통을 느끼지 못한 채 방치해 상처가 더 커지는 병이 한센병"이라며 "만약 문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들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이를 지칭해 의학용어를 쓸 수 있다고 본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 의원의 입장은 '반쪽 사과'로, 한센병 환자들에게만 사과한 것"이라며 "국민과 대통령에게도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대통령을 비판할 수는 있지만 도를 넘는 모욕을 하는 것은 국민을 분노하게 한다"며 "김 의원은 이번 일을 계기로 정치인의 도리에 대해 숙고하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도 보도자료를 내고 "김 의원이 '부적절한 비유', '미숙함의 결과' 등의 표현을 하며 사과했지만 진정성이 없다"며 "한센인을 비유 대상으로 삼은 것 자체가 비하와 혐오이고, 이는 미숙함이 아닌 사회적 약자에 대한 김 의원의 기본적인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한센병 발언' 논란 김현아 의원, 하루 만에 사과 / 연합뉴스 (Yonhapnews)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