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살리고 총선승리로 가겠다"
손학규, 사퇴요구 거듭 거부…"어려움 뚫고 나갈 것"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7일 오신환 원내대표를 포함한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의 집단적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퇴하지 않고, 어려움을 뚫고 나가겠다"며 "죽음의 길로 들어섰다.

이를 통해 바른미래당을 살리고 총선 승리로 가겠다는 게 내 입장"이라고 말했다.

앞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 앞에서 "당 전체가 불행으로 빨려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큰 어른으로서 용단을 내려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며 사퇴를 공개 촉구했다.

손 대표는 또 지명직 최고위원의 임명을 철회하라는 데 대해서는 "협의를 통해 임명한 것이니 완전히 적법한 절차를 밟았다"고 반박했다.

손 대표는 "다만 최고위에서 정책위의장, 사무총장에 대한 임명 권한을 행사하겠다고 했더니 '오늘만은 발표하지 말아달라'고 해서 받아들였다"며 "반대하는 분들이 많아서 협의를 좀 더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새롭게 나가고자 하는 진통이니까 이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손 대표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손 대표가 평화당과 손잡고 유승민 의원을 축출하려 했다'는 발언한 데 대해 법적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 "정치권에서 법정에 가는 것을 좋지 않다고 본다"며 "박 의원은 바른미래당을 흔들려는 발언을 삼가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최고위원을 포함해 여러분의 건의가 있었다"며 "제가 13명의 정무직 당직자 해임을 했었는데, 취소하고 다시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앞으로 우리 당이 하나가 돼서 국민에게 제3의 길, 중도정당으로서 총선에 나가서 우리 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승리할 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현 지도부 퇴진을 주장한 바른정당 출신 오신환 원내대표가 경선에서 승리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손 대표는 지난 3일 현명철 전략홍보위원장과 임호영 법률위원장, 김익환 부대변인 등을 대거 해임했다.

이어 손 대표는 내달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북한 비핵화 촉진 방안을 강구하고, 인도적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한 미국의 분명한 지지를 받는 것도 과제"라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미사일 발사 등 군사 도발은 답이 아니며 핵 폐기를 위한 구체적 실천 방안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지표 악화에 대해서 통계와 현장에 온도 차가 있다고 했지만 국민이 느낀 경제위기는 온도 차로 치부할 수준이 아니다"라며 "재정으로 경제를 살리기보다는 시장을 살려서 기업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만들고,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학규, 사퇴요구 거듭 거부…"어려움 뚫고 나갈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