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평등한 유엔 민주화해야…방위력은 정의 실현 위한 담보"

북한이 유엔이 소수 대국의 특권을 허용하는 불공정한 국제기구라며 대북 제재에 맞서 싸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무성은 16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식입장에서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유엔을 비롯한 국제무대에서 특정 국가의 강권과 전횡을 합리화, 합법화하는 결의 아닌 결의들이 채택되고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반항한다고 하여 피해자에게 제재를 가하는 만고의 부정의가 버젓이 유엔의 이름으로 자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재가 힘으로는 우리를 어쩔 수 없는 세력들에게 있어서 마지막 궁여일책이라 할지라도 그 자체가 우리의 자주권에 대한 엄중한 침해이고 국제적 정의에 대한 횡포한 우롱인 것만큼 우리는 그것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맞받아나가 짓뭉개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외무성은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제국주의, 지배주의 세력의 침략과 간섭책동", "약육강식의 법칙", "소수 대국의 유엔헌장과 배치되는 특권 행사"가 일어나고 있다면서 "지금 여러 국제기구들에서는 나라들과 민족들 사이에 심한 불평등이 존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국제적 정의를 실현하기 위하여서는 자주성에 기초한 새로운 국제질서를 세워야 한다"며 "지배와 예속의 관계, 불평등한 관계를 청산하고 모든 나라와 민족들의 완전한 자주권과 평등권이 보장되는 정의로운 세계를 건설하기 위하여서는 국제사회를 민주화하여야 하며 이를 위하여 유엔을 비롯한 국제기구들의 민주화를 실현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무성은 제국주의 세력이 다른 국가의 자주권을 침해한 사례로 시리아와 베네수엘라를 언급했다.

외무성은 "지난 몇 년간 시리아를 대상으로 벌어졌고 오늘 베네수엘라를 향하여 또다시 재현되고 있는, 합법적으로 선거된 주권국가의 대통령을 축출하려는 제국주의자들의 책동은 국제적 정의에 대한 난폭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미국이 베네수엘라에서 일어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퇴진 운동에 대해 군사적 개입 가능성을 언급하며 지지한 점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외무성은 또 "국제적 정의는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으며 반제자주적나라들의 힘이 강할 때만 실현될 수 있다"며 "우리 공화국이 자주, 자립, 자위의 기치를 높이 들고 다져온 당과 인민 대중의 일심단결과 튼튼한 자립적 민족경제의 토대, 강력한 국가방위력은 진정한 국제적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의 믿음직한 담보"라고 덧붙였다.
北 "유엔, 특정국 전횡 합리화…제재 짓뭉개버리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