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경 상황 및 권력기관 개혁 방안 논의
일부 "공수처·수사권 조정 관철해야" 의견도
與사개특위-조국, '문무일 수사권조정 반대 회견' 속 만찬 회동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6일 만찬 회동을 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이뤄진 회동이어서 한층 주목된다.

이날 회동에는 민주당에서 사개특위 소속 박범계·박주민·백혜련·송기헌·안호영·표창원 의원, 청와대에서 조 수석과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의 한 참석자는 "사개특위 소속 의원들과 조 수석이 패스트트랙 지정 이후 검경의 상황을 점검하고 구체적인 권력기관 개혁 방안에 대해 포괄적인 얘기를 나누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다른 참석자는 "문재인 정부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검경수사권 조정 등 개혁법안을 관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날 문 총장의 기자회견이 있었던 만큼 이에 대한 논의가 오가는 자리가 아니었겠느냐는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문 총장의 기자회견과 관계없이 오래전에 예정돼 있던 일정"이라며 "포괄적인 권력기관 개혁 얘기만 오갔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