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원로들과 경제원탁회의 해야…해법 나오면 초스피드로 법안 처리"
"시대와 상황이 저를 강경 발언하게 해…국가 몰락 위기라 느껴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정부가 주관해서 여야, 국민이 모두 참여하는 위기진단 국민 대토론회를 하자"고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이 참담한 성적표를 받았는데 말도 안되는 정책 실험을 해놓고 전임 정권을 탓하다가 안되면 세금을 쏟아붓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발표된 실업자 수 통계를 거론하며 "일자리가 말라가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업무지시 1호가 일자리 아니었나.

문재인 정부 파괴 지시 1호가 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위기진단 대토론회에 이어 대통령이 원로들을 불러 경제 원탁회의를 해달라"며 "거기서 나온 민생·경제 관련 의견과 해법이 있다면 초스피드로 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여야·국민 모두 참여하는 위기진단 대토론회 제안"

앞서 나 원내대표는 오전 유튜브 방송 '김광일의 입'에 출연해 '원포인트 개헌' 가능성에 대해 "권력구조 개헌을 통해 사실상 의원내각제로 가자는 것이고, 결국 국가의 틀을 바꾸는 것인데 선거가 1년 남아서 실질적으로 어렵다"고 반대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과 관련,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것은 정의당을 교섭단체 만들어 주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안정적 원내 과반을 하겠다는 것으로 이 제도를 기반으로 하는 선거법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함께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대해서도 "공수처에 기소권을 주는 게 위헌성이 상당하기 때문에 이 법들은 기본적으로 무효라는 포인트부터 논의를 시작할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 지지자를 지칭하는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 "그것을 알고 쓰겠나.

아무도 비속어라고 생각을 못 한 것"이라며 "오히려 그 발언보다 좌파독재라는 말이 자극했다는 한 칼럼에 동의하는데 민주당과 문 대통령 쪽에서 제일 아파하는 것이 좌파독재"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여야·국민 모두 참여하는 위기진단 대토론회 제안"

이어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관 귀빈식당에서 열린 김창준정경아카데미 강연에서 "문 대통령과 KBS 기자와의 대담에서 독재 이야기가 나왔더니 문 대통령 극렬지지자들이 엄청 공격하는 것을 보셨을 것"이라며 "독재가 다른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게 바로 독재의 반증인데 본인들은 촛불 민심으로 태어난 정부이기 때문에 절대 그럴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게 바로 독재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시대와 상황이 저를 강경 발언하게 한다"며 "잠을 자다가도 뉴스나 나라 진행되는 것을 보면 대한민국이 정말 걱정된다.

'국가 몰락의 위기 아니냐'는 이야기를 하는데 그렇게 느껴진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