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언 징계는 이른 시간내 처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광주광역시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강행할 뜻을 밝혔다.

황 대표는 16일 충남 당진화력발전소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기념식에 참석할 것이냐’는 질문에 “다른 변동사유가 없었으니 다녀오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앞서 지난 3일 더불어민주당 등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발해 취임 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아 장외 집회를 열었다가 시민단체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일부 시민은 “한국당 해체”를 외치며 황 대표를 향해 생수병에 든 물을 뿌리기도 했다.

황 대표는 당내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와 관련해서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마무리된 부분도 있고, 안 된 부분도 있는데 시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갔다 와서 가급적 이른 시간 안에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5·18 망언 징계에 대해 “국회나 당내 상황이 의원총회를 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며 “아쉽지만 조금 기다려달라”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