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 인터뷰

"국회 정상화가 가장 시급"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가 16일 국회에서 취임 인사를 위해 방문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가 16일 국회에서 취임 인사를 위해 방문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는 선거법 개정안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전망과 관련, “본회의장으로 가게 되면 (본회의) 통과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에 올라탄 이상 여야 합의를 이뤄내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1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새 원내지도부의 키워드를 ‘정상화’라고 꼽았다. 국회 정상화와 바른미래당의 정상화를 동시에 시도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지금이 여야 모두 출구전략을 펼칠 적기”라며 “말꼬리 잡는 게 지지층 결집에 도움이 된다는 건 낡은 정치”라고 꼬집었다.

오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태세 전환을 동시에 요구했다. 한국당을 향해 “민생 상황이 절박하고 국회 현안이 산적해 있는데 일부 지지층만을 보고 정치를 할 수는 없다”며 “(투쟁을) 할 만큼 했으면 국회에 복귀하는 게 옳다”고 강조했다. 패스트트랙 사태가 벌어진 배경엔 협상에 반대하면서 시간을 끌어온 한국당의 책임 역시 적지 않다고 했다. 그는 “적극적으로 (협상에) 참여해 의견을 내야지 아예 대화를 거부하는 전략은 옳지 않다”며 “지금이라도 국회에 복귀해 협상 테이블에 앉아야 한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국회 정상화를 위해선 민주당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해 사과해 한국당에 복귀 명분을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불안정한 상태라면 (패스트트랙 법안의) 본회의 통과 가능성이 저조할 것”이라며 “선거제 개편과 검찰 개혁 모두 ‘룰의 문제’이기 때문에 합의 처리가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절차가 시작되면서 협상 기준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다양한 논의가 있었던 의원정수 문제와 연동형 비율 문제는 이미 제출된 법안에 담긴 내용으로 (논의의 폭이) 좁혀졌다”며 “법안의 큰 틀 속에서 조정해 나가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등이 주장하고 있는 의원정수 확대 제안에 부정적인 의사를 밝힌 것이다.

다만 현실적인 협상 과정에서 난관이 생길 것을 우려하기도 했다. 그는 “지역구 28개를 줄여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극복해 나갈 수 있을지 답답한 마음은 있다”면서도 “허심탄회하게 각자 가진 생각을 내놓고 의견을 조율하다 보면 해법이 찾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내홍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 내부의 정상화에도 목소리를 높였다. 손학규 대표 퇴진에 관해 이른 시일 내에 의원들의 총의를 모으겠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정치엔 책임이란 게 있는데 질퍽질퍽하게 이 상태로 갈 수는 없다”며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사퇴라는) 정치적 결단을 내렸듯이 손 대표도 깊이 생각을 할 것”이라고 했다.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의 조기등판 가능성에 대해서도 “두 분이 창당정신과 비전을 제시할 수 있다”며 “안 전 대표와는 여러 방식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은이/임도원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