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약속대로 '강성' 이미지 벗고 야당과 적극 스킨십
여야정 협의체 범위 두고 청와대보다 유연한 입장 견지
火 삭이고, 野 달래고, 靑 말리고…이인영, 진짜 달라지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로 공식 업무 개시 일주일을 맞았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초대의장 출신의 86세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대표 주자로 '강성' 이미지였던 이 원내대표가 지난 일주일의 행보로만 본다면 자신이 약속한대로 '달라졌다'는 평가를 받을만하다는게 당 안팎의 시각이다.

이 원내대표는 경선 내내 '변화'를 기치로 내걸었고, 당선 후 기자간담회에서도 "고집이 세다는 평을 깔끔하게 불식하겠다.

부드러운 남자가 돼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달라지겠다고 약속했다.

실제로 취임 후 이 원내대표는 내성적이고 '까칠한' 성격을 숨기고 밝은 표정으로 친근하게 대화를 시도하는 등 당 안팎을 향해 바뀐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원내대표 당선 전에는 사석에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해 "합리적인 줄 알았는데 극우 보수의 길을 가는 것 같다"고 질타할 정도로 강경했던 이 원내대표는 당선 후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나 원내대표에게 먼저 연락해 저녁 식사를 하는 등 적극적인 스킨십에 나서고 있다.

이날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를 만나서도 "20대 국회 4년 차 '키맨'이 등장했다"며 "젊음과 힘, 역동성을 바탕으로 국회 정상화에 많은 역할을 해달라"며 덕담을 건넸다.

국회 정상화를 최우선 목표로 두고 강경 발언을 자제하면서 야당을 설득하는 데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火 삭이고, 野 달래고, 靑 말리고…이인영, 진짜 달라지나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이 구성한 여야정 국정 상설 협의체를 기존의 5당 체제로 가동해야 한다는 원칙론을 고수하고 있지만,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주장대로 우선 교섭단체 3당이라도 논의를 시작할 수 있다며 유연성을 보이고 있다.

이를 두고 당청이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분석과 서로 적절히 '역할분담'을 하고 있다는 시각이 교차하지만, 이 원내대표의 유연성 발휘로 야당과의 협상 여지가 생긴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민주당의 한 재선 의원은 "지금 상황에서 정국을 풀 수 있는 사람은 대화 파트너를 가진 이 원내대표"라며 "청와대에 할 이야기는 하고, 협상 파트너는 또 파트너대로 인정하면서 인내를 가지고 협상하겠다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도 "이 원내대표가 열심히 잘 하고 있다고 본다"며 "청와대와 본질적인 차이가 있는 것은 아니고 협상 당사자로서 여러 가지를 모색하고 있어 긍정적으로 지켜보는 중"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발표된 리얼미터 조사(tbs 의뢰. 13∼15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천502명 조사)에서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지지율을 4.6%포인트 대폭 끌어올리며 한국당과의 격차를 13.1%포인트로 벌린 것에는 이 원내대표의 행보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일부 반영됐다는 분석도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 신임 원내대표에 대한 지지자들의 기대 심리가 반영됐다고 볼 수 있다"며 "이 원내대표가 청와대와의 건강한 관계를 이야기하면서 포지션을 잡아가는 것이 변화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