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정부·정당 인사 등 5천여명 참석 예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23일 봉하마을서 엄수

노무현재단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을 오는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한다고 16일 밝혔다.

23일은 노 전 대통령의 기일이다.

10주기 추모행사 주제는 '새로운 노무현'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가치와 철학을 계승해 그가 바랐던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을 이어가겠다는 약속과 추모의 개념을 넘어 새로운 다짐을 하는 시민 민주주의 축제로 행사를 진행한다는 의도를 담았다.

시민, 정부·정당 관계자, 노무현재단 회원 등 5천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 교장의 사회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개회사를 한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공식 추도사를 낭독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정부 대표로 추도사를 한다.

노 전 대통령 아들인 건호 씨는 유족을 대표해 인사말을 한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23일 봉하마을서 엄수

추도식을 마치면 참석자들은 대통령묘역으로 이동해 분향, 헌화한다.

노무현재단은 추도식이 열리는 23일 서울역∼김해 진영역을 오가는 봉하열차(새마을호)를 운영한다.

오전 7시 서울역 출발 진영행, 오후 5시 진영역 출발 서울행 2편을 운영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