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방송 인터뷰…대선 출마 계획에 "저는 안한다"
"비속어 알고 썼겠나…'좌파독재'가 與 자극"
나경원 "권력구조 개헌, 총선 1년 앞두고 어렵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원포인트 개헌' 가능성에 대해 "권력구조 개헌을 통해 사실상 의원내각제로 가자는 것이고, 결국 국가의 틀을 바꾸는 것인데 선거가 1년 남아서 실질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유튜브 방송 '김광일의 입'에 출연해 "선거법 개정 논의 초창기에 한 번 해보자 했는데 (개헌은) 실질적으로 시간상 어렵고, 단순히 총리임명권으로 흥정하는 것은 절대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과 관련,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것은 정의당을 교섭단체 만들어 주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안정적 원내 과반을 하겠다는 것으로 이 제도를 기반으로 하는 선거법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함께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대해서도 "공수처에 기소권을 주는 게 위헌성이 상당하기 때문에 이 법들은 기본적으로 무효라는 포인트부터 논의를 시작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그동안 문 대통령이 합리적 생각을 갖고 있지만 386세력에 휘둘려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었다"며 "그러나 최근 발언을 보면 문 대통령이 386세력의 생각과 이념에 갇혀 있다고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 지지자를 지칭하는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 "그것을 알고 쓰겠나.

아무도 비속어라고 생각을 못 한 것"이라며 "오히려 그 발언보다 좌파독재라는 말이 자극했다는 한 칼럼에 동의하는데 민주당과 문 대통령 쪽에서 제일 아파하는 것이 좌파독재"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총선 의석 목표와 보수 대통합에 대한 견해에는 "개헌을 마음대로 하지 못하도록 100석 이상은 꼭 확보해야 한다는 게 제 목표"라며 "통합을 위해서 해야 할 변화는 앞장서서 해야 하고, 오른쪽부터 중도에까지 문을 활짝 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선 출마 계획에 대해 "저는 안 한다"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