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1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착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1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착석해 있다. /연합뉴스

오신환 신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참석하는 ‘호프 타임’을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16일 오 원내대표와의 상견례 자리에서 “20대 국회 4년차의 키맨이 등장했다고 생각한다”며 “말씀 많이 경청하고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오 원내대표는“각 정당의 원내대표들이 다 세팅됐기 때문에 하루 빨리 민생을 돌볼 수 있는 국회가 정상화돼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한국당이 국회 안으로 들어오게 하는데에는 이 원내대표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형식과 제한 없이 만나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밥 잘사는 누나’가 된다고 했으니 이 원내대표는 호프 타임을 한 번 제안하셔서 ‘맥주 잘 사주시는 형님’으로 자리 만들어주시면 같이 정말 머리 맞대고 우리가 해야할 일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그 과정에서 제가 심부름 하고, 원내대표 사이 왔다 갔다 하며 연락·심부름을 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자보다 오 원내대표에게 더 많은 밥을 사주실 것 같다”고 받아쳤다. 그는 “언제든 격의 없이 만나고, 말씀대로 호프타임도 좋다”며 “젊음의 힘, 역동성, 진취적 기상으로 국회에 새로운 멋진 바람 불러와 달라”고 주문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