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에 민생입법 회의 제안, 한국당 국회 들어와야"
이인영 "황교안, 5·18 망언문제 매듭짓고 떳떳하게 광주 찾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6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자당의 5·18 망언 의원들의 징계를 제대로 마무리하고 5·18 기념식에 참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황교안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오늘이라도 5·18 망언 의원 문제를 매듭짓고 떳떳하게 함께 손잡고 광주를 찾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내부 징계절차를 완료하고 망언 사과와 재발 방지를 명확히 해야 한다"며 "솜방망이 처벌은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회에서는 윤리특별위원회에서 징계절차를 마무리해야 한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법과 제도를 국회가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파행을 거듭하는 국회에 대해선 "어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선출돼 20대 국회 4년 차 원내지도부들의 구성이 모두 완료됐다"며 "각 정당이 가진 탐색전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국회 정상화 방안을 만들고 소통을 시작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에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제출된 지 3주가 지나도록 아무런 논의가 되고 있지 않은 점은 국민 비판을 받을 일"이라며 "국회가 정상화돼 추경 예산을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아울러 "수많은 민생법안이 산적해 있어 야당에 민생입법 회의를 만들어 입법과제 논의를 제안한다"며 "가맹사업법 개정을 첫 번째로 제안하는데, 민생입법으로 국민 눈물 닦는 국회가 되기 위해 한국당이 국회에 들어올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정상회담 성사와 관련해선 "한미 간 튼튼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담대한 여정을 우리 당도 착실히 뒷받침하겠다"며 "정부에 한 말씀 한다.

식량과 의약품을 중심으로 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지금 즉시 결단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