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방송편집인協 토론회 참석
이낙연 총리 "총선역할 생각 안해…심부름 시키면 따라야 할 것"

이낙연 국무총리(사진)가 내년 국회의원 총선과 관련해 “내 역할을 생각하고 있지 않으며 요구할 생각도, 기획할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15일 서울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저도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이니 심부름을 시키면 따라야 할 것”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범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이 총리는 대선 출마 관련 질문엔 “부담스럽다”며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고 마음의 준비도 그렇게 단단히 돼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전직 총리이자 야권 대선주자로 꼽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선 “행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제1야당 대표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몹시 위험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국민의 삶 개선과 사회의 진화를 이끌거나 돕는 것이 정치인의 기본 임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임기가 끝났을 때 ‘대한민국의 안전이 진일보했고, 그 과정에서 이낙연이 일조했다’는 평가라도 남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다음 정부의 시대정신과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의 ‘포용국가’라는 큰 틀은 계승될 필요가 있으며, 보강돼야 할 부분은 산업정책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책이 현장에서 더 잘 수용되도록 해서 그런 시대정신이 국민의 생활 속 구석구석에 배어들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야당과의 협치에 대해선 “정부·여당의 노력이 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한쪽의 노력만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고 유감을 표했다. 또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모이고 1 대 1 대화를 수용해주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하며 한국당의 1 대 1 대화 요구를 거절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