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 특별법’을 국회에서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건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 출연해 “5·18 민주화운동은 전면적으로 진상 규명과 재판이 다시 돼야 할 문제”라며 “진상 규명이 다시 이뤄지려면 5·18 특별법 (개정안)이 빨리 국회를 통과를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발언 수위를 지적하는 진행자에게 “사이코패스는 타인의 고통에 무감한 상태를 일컫는 의학적 용어”라고 설명했다. 이어 “5·18과 관련 ‘폭도’, ‘북한군의 침투’라고 한 사람에 대해 어떠한 징계나 사과도 하지 않고 광주에 내려가는 것은 결국 물병 맞으러 가는 것”이라고 맹공했다.

5월 국회 정상화 방안과 관련해서는 “황 대표는 (상황의) 출구를 별로 원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황 대표가 장외 판에서 자신의 행보를 계속 이어 나가야 되는데 원내로 들어오는 순간 자기 그라운드가 없어져 버린다”고 분석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