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서 '받으라' 권했으나 의지 확고"…총선승리 절박함 강조 효과
오늘 민주연구원장 공식 취임…취임식 없이 곧장 업무보고 돌입
양정철, 1호 업무지시 "월급 안받는다"…無급여로 '기강 다잡기'

총선 승리를 위한 당정청 '원팀'을 취임 일성으로 내건 민주연구원 양정철 신임 원장이 월급을 한 푼도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정권 교체의 완성은 총선 승리'라는 절박한 심정으로 총선 준비에 임하겠다는 각오의 표현이자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역할을 총선 승리의 '병참기지'로 규정한 비장함의 발로로 분석된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양 원장이 민주연구원장 월급을 받지 않겠다고 했다"며 "생계를 위해서라도 받아야 한다고 주변에서 권했지만, 본인의 의지가 확고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취임 전부터 이미 1호 업무지시로 무(無)급여를 선언한 것"이라며 "사심 없이 당에 헌신하겠다는 의미로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당 대표가 임명하는 민주연구원장은 통상 대표와 가까운 '실세'가 맡아왔다.

대부분 현직 의원이었기 때문에 당직에 따른 급여를 지급받지 않는 것이 관례였다.

그러나 추미애 전 대표 체제 당시 유능한 외부 전문가를 초빙할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둔 당 지도부는 민주연구원장에게 급여를 지급하는 내부 규정을 신설했다.

'풀타임 상근자에게 급여를 줄 수 있다'는 취지의 근거 규정을 만들어 민주연구원 이사장을 겸하는 당 대표가 임의로 원장에게 급여를 줄 수 있도록 한 것이었다.

양 원장은 자신부터 이 규정을 적용받아 '유급 원장'이 될 경우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직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복심'이라는 꼬리표가 붙은 자신에 쏠린 당 안팎의 눈을 의식, 공식 취임하기 전에 미리 관련 규정을 백지화해 월급을 받지 않겠다고 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취임식을 별도로 열지 않고 임기 첫날부터 곧장 업무보고와 비공개 직원 간담회에 돌입한 그의 행보와도 무관치 않은 것으로 평가된다.

민주당에서는 양 원장의 무급여 선언이 일종의 '기강 다잡기'라는 해석이 나온다.

사사로이 자기 정치하고 이익을 챙기는 행동을 경계하고 당을 위해 모두가 헌신하자는 일종의 신호라는 것이다.

한 당직자는 통화에서 "사소한 일로 오해를 사면 원장으로서 영(令)이 서지 않을 수 있는 만큼 '뜻은 고맙지만 사양하겠다'는 말로 월급을 거절한 것으로 안다"며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매지 말라'는 말처럼 미리 오해 소지를 차단하고, 동시에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원장은 이날 첫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총선 승리의 '대의'를 거듭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 임기 5년 동안 완전히 야인으로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뭐라도 보탬이 되는 게 필요할 것 같아서 어려운 자리를 맡기로 했다"며 "정권 교체의 완성은 총선 승리라는 절박함이 있어 피하고 싶었던 자리를 맡았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민주연구원의 역할에 대해선 "총선을 앞두고 비상한 상황이라 중장기적 비전이나 전략 수립을 차분히 해야 할 것"이라며 "절박함에 맞는 중요한 역할을 해나가는 쪽으로 중심추를 옮겨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정철, 1호 업무지시 "월급 안받는다"…無급여로 '기강 다잡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