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복귀설에 "저도 필요할 땐 거짓말…혹시 나중에 복귀하면 욕하라"
유시민 "심재철, 배신자 프레임에 억울했나보다…안쓰러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4일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39년 전 '김대중 내란음모 조작 사건' 수사 당시의 일을 계속 거론하는 데 대해 "안쓰럽다"고 평가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누구도 그 당시 관련자들이 대놓고 그것에 관해 얘기한 적이 없는데 왜 자꾸 본인이 꺼내나.

그때 일이 이 사람에게 굉장히 깊은 상처를 남겼고, 그게 트라우마가 돼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심 의원의 발언을 여러 갈래로 해석할 수 있을 텐데, 저는 본인이 주관적으로 매우 억울했나보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렇지 않으면 심 의원이 지금 하는 행동이 해석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역 집회를 자진해서 한 것을 오로지 심재철 책임인 양 비난하는 목소리가 많았고, 또 한국당에 가서 정치를 하는 것에 대해서도 배신자 프레임이 있었다"며 "자신이 한 잘못 이상의 비난을 누군가 한다고 생각하면 본인으로서는 억울하다 느낄 수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자신이 선을 긋는데도 정계복귀설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데 대해 "그렇게 논평하는 분들은 본인의 욕망을 저에게 투사하는 것"이라며 "'그런 상황이 되면 나는 하겠다'는 뜻을 저를 갖고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정계 은퇴를 번복한 선배 정치인들에 대해 "그렇게 하는 것도 나쁜 일은 아니라고 본다.

공자님도 불리하면 독 장사를 한다는 말이 있다"며 "그래서 저를 의심하는 것도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정계복귀를 안 한다는 것을) 제가 증명할 필요가 있나"라며 "나중에 제가 혹시 하게 되면 욕하시고요.

하고 말고는 제 마음인데 저는 제 인생 살아간다는 태도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회자가 '유 이사장을 오래 알았던 사람으로서 거짓말은 안 하는 양반이니까'라고 언급하자 "저도 거짓말한다.

왜 안 하겠나.

필요할 때는 한다"고 답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특별 대담에서 진행자의 질문태도 논란에 대해 "인터뷰를 진행하는 사람이 지켜야 할 라인이 있는데 거기서 살짝 삐끗했다"며 "'독재자라는 말을 듣는 기분이 어떠냐'는 질문을 할 때 인터뷰어의 주관적인 가치판단이 개입된 형식으로 문장을 구성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독재가 되려면 첫째 권력을 마음대로 행사하는 데 필요한 제도적 장치가 있어야 하고, 둘째 실제로 그 제도적 장치가 명시적으로 보장하는 것 이상으로 권력을 행사하는 행태가 있어야 하고, 셋째, 그 권력자가 그런 제도와 행태에 어울리는 행동 양식, 가치곤, 성격, 캐릭터를 가져야 한다"고 분석했다.

유 이사장은 이 밖에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여하는 데 대해 "귀한 손님이라 추도사(를 하는 기회)는 드려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