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대한애국당 천막농성장 > 11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서 대한애국당 관계자들이 천막농성장을 설치하고  농성하고 있다.  대한애국당은 10일 오후 7시께 천막을 기습 설치했으며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한애국당의 천막 농성을 '불법 점거'로 규정하고 철거를 요구했다.

<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대한애국당 천막농성장 > 11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서 대한애국당 관계자들이 천막농성장을 설치하고 농성하고 있다. 대한애국당은 10일 오후 7시께 천막을 기습 설치했으며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한애국당의 천막 농성을 '불법 점거'로 규정하고 철거를 요구했다.

대한애국당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기습적으로 천막을 치고 농성에 들어가자 서울시가 13일까지 천막을 자진 철거하라고 통보했다. 하지만 대한애국당이 ‘철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서울시와의 대치는 지속될 전망이다.

대한애국당은 지난 10일 오후 7시께 광화문광장 이순신동상 부근에 천막 1동을 기습적으로 세운 데 이어 11일 오후 5시께 1동을 추가 설치했다. 변성근 대한애국당 제1사무부총장은 “박원순 서울시장은 광화문광장이 마치 본인의 땅인 것처럼 세월호 단체에만 (천막 설치) 혜택을 줬다”며 “대한애국당 천막을 철거하려면 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 공간’도 함께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울시가 강제 철거를 강행하면 죽고 살기로 지키겠다”고 했다. 광화문광장에서 천막 강제 철거가 이뤄진 사례는 아직 없다.

서울시는 대한애국당 천막을 시 허가를 받지 않은 불법 시설물로 규정해 ‘13일 오후 8시까지 철거하라’는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대한애국당 측에 보냈다. 시는 계고장에서 “시민 및 관광객의 광화문광장 이용과 시설물 관리에 지장을 주고 있다”며 “기한까지 철거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서울시의 허가 없이 광장을 점거하는 것은 불법”이라며 “법 위에 존재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했다. 시는 철거 시까지 광장 무단 사용에 따른 변상금도 부과할 방침이다.

지난 주말 대한애국당 천막 주변에서는 대한애국당 측과 천막 설치에 반대하는 시민들 간에 고성과 욕설이 수차례 이어졌다. 11일 오후에는 시민단체 ‘4·16 연대’ 등이 주최하는 ‘촛불문화제’가 열려 긴장이 고조됐다. 행사 참가자가 늘면서 광장 주변에서는 이들과 대한애국당 천막 농성자들 사이에 실랑이가 끊이질 않았다. 경찰은 두 집단 사이에 경찰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