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2021~2023년까지 요격고도 40㎞이상 'PAC-3 MSE' 유도탄 도입
한국형 패트리엇 'M-SAM' 실전배치 중…적 미사일 하강단계서 요격
'북한판 이스칸데르' 비행고도 45∼50㎞…PAC-3로 요격 가능?

군 당국은 북한이 저고도로 400여㎞를 비행하는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함에 따라 요격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 4일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발사했는데 고도 60여㎞로 240여㎞를 비행했다.

지난 9일에는 평북 구성 일대에서 쏜 같은 기종으로 보이는 단거리 미사일 2발은 고도 45∼50㎞로, 각각 420여㎞, 270여㎞를 비행했다.

군 당국은 일단 이 미사일의 고도에 더 주목하고 있다.

비행고도가 낮을수록 지상에 낙하하는 시간이 짧아지기 때문에 요격하기가 더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현재 군이 구축 중인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는 북한 미사일이 정점고도에서 하강하는 단계에 요격하는 하층방어시스템이다.

미사일이 높은 고도에서 하강하는 속도가 느리면 그만큼 요격이 쉬워지는데 최근 북한은 요격 회피를 위해 낮은 고도에서 비행패턴이 복잡한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

지난 4일과 9일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는 정점고도 45∼50㎞에서 하강하면서 수직과 수평비행 등 복잡한 비행패턴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이 러시아의 이스칸데르 지대지 탄도미사일을 카피해서 이 미사일을 개발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정점고도에서 하강하는 과정에서 급강하한 후 수평비행을 하고, 이후 목표물 상공에서 수직으로 낙하하는 등 복잡한 비행 궤적을 보인다.

전술적 측면에서 유용하게 동원될 수 있는 미사일로 꼽힌다.

군 당국은 단거리 미사일로 평가한 북한판 이스칸데르의 최대사거리가 500㎞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군사분계선(MDL) 인근 최전방 지역에서 발사하면 남한 전역이 사정권에 들어간다.

KN-02 지대지 탄도미사일보다 길이가 짧은 이 미사일은 길이 7.2m, 직경 1m 내외로 추정되고 있다.

고체연료를 사용해 연료 주입시간이 필요 없고, 이동식발사차량(TEL)도 8개의 바퀴형, 전차 궤도형 등 두 종류가 있어 언제 어느 곳에서든지 자유롭게 미사일을 쏠 수 있도록 개발했다.

발사 전 TEL을 탐지해 선제 타격으로 무력화하지 못하면 하강 단계에서 요격해야만 한다.

군사 전문가들은 이 미사일이 고도 45∼50㎞로 비행해 최대사거리 40여㎞의 패트리엇(PAC-3) 미사일 또는 고도 50㎞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잡는 사드(THAAD)로도 요격하기 쉽지 않다고 주장한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비행고도 45∼50㎞…PAC-3로 요격 가능?

그러나 군 관계자들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를 충분히 요격할 수 있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격고도 40여㎞ 이상의 PAC-3 MSE(Missile Segment Enhancement) 유도탄을 2021년부터 2023년까지 미국에서 도입하는 데 이 PAC-3 MSE 유도탄으로 하강 단계에서 요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북한이 지난 9일 쏜 단거리 미사일의 하강 속도는 마하 6 내외였고, 고도는 47㎞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PAC-3 MSE 유도탄은 로켓 모터와 미사일 조종 날개 등을 개선해 명중률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 유도탄 사거리는 군이 운용 중인 PAC-3 CRI(사거리 20여㎞)보다 2배가량 길다.

주한미군은 기존 패트리엇을 이미 PAC-3 MSE로 전량 성능개량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기존 배치한 패트리엇 발사 시스템을 개량하는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미국에서 도입할 PAC-3 MSE 유도탄을 쏠 수 있도록 발사관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4개의 발사관을 16개로 늘리고, 북한 탄도미사일을 포착하는 레이더의 탐지 성능도 함께 개선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12일 "기존 배치한 패트리엇 시스템은 레이더 성능과 요격탄 사거리를 늘리게 된다"면서 "아울러 하강하는 미사일을 빠른 속도로 직격(Hit-to-Kill)하는 PAC-3 MSE 요격탄을 구매한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PAC-3 MSE 요격탄은 북한의 이스칸데르급 단거리 미사일을 충분히 요격할 수 있는 사거리와 비행 성능을 갖춘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비행고도 45∼50㎞…PAC-3로 요격 가능?

여기에다 현재 실전배치 중인 KAMD의 핵심무기인 중거리 지대공미사일(M-SAM) '철매-Ⅱ'까지 복합적으로 운용하면 더욱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 군의 판단이다.

다만, M-SAM의 요격거리는 30㎞ 안팎이기 때문에 단독으로 운용하면 40~50㎞ 고도에서 낙하하면서 복잡하게 비행하는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요격하기 쉽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M-SAM은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 아래 방산업체 LIG넥스원이 국내 기술로 개발한 요격미사일이다.

2017년 지난 6월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고 체계개발을 마쳤고, 그해 11월 양산이 결정됐다.

30㎞ 안팎 고도에서 적 탄도미사일에 직접 충돌해 파괴하는 직격형으로, 패트리엇 미사일과 현재 개발 중인 장거리 지대공미사일(L-SAM·요격고도 50~60여㎞),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등과 중첩 방어망을 이루는 무기체계이다.

M-SAM은 실전과 같은 환경에서 작전 운용 성능을 발휘하는지 확인하는 운용시험평가에서 공중에서 고속으로 날아오는 탄도미사일 표적 5발을 모두 명중하며 성능을 입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군사 전문가들이 북한판 이스칸데르를 패트리엇과 사드로 요격하기 어렵다고 주장한다"면서 "군은 이런 지적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고, 요격 대응책을 철저히 수립하는 데 고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