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도미사일 단정 못해…美와 시각차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지난 9일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군당국은) 북한 미사일 발사 1분 전에 발사 사실을 알았다”고 10일 밝혔다.

합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에게 이같이 설명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은 합참이 ‘사전 징후가 없었느냐’는 질문에 “그 전에 차량이 움직이는 것이 있었지만, 발사는 1분 전에 알았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합참은 이어 “지난 4일 발사의 경우에는 하루 전인 3일에 (사전 징후를) 알았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북한이 4일에는 타이어가 있는 발사체 이동차량(TEL)을, 이번에는 궤도차량을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또 북한이 4일 단거리 발사체를 쐈을 당시 ‘단거리 미사일’이라고 했다가 ‘단거리 발사체’로 수정한 이유에 대해선 “기존의 미사일 개념과 다른 새로운 형태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9일 북한이 쏜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단정할 수는 없다는 기존 방침도 재확인했다.

한편 국가정보원은 이날 “북한이 9일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은 신형 무기 체계일 가능성이 높다”며 “분석이 늦어지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탄도미사일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국정원은 “공식 의견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